수중발굴, 조사연구 영상 등 제작… 12월 1일~15일까지 총 3편 게재

수어로 제작된 ‘잠수하고 또 잠수하는 리얼|수중발굴조사현장(누리안호)’ 영상.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수어로 제작된 ‘잠수하고 또 잠수하는 리얼|수중발굴조사현장(누리안호)’ 영상.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다음달 1일~15일까지 수어와 영어로 제작한 ‘해양문화유산 콘텐츠’ 3편을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제작한 해양문화유산 영상 콘텐츠 172편에 대한 수어와 영어 지원 콘텐츠 제작 요청을 국민으로부터 받아왔다. 

이에 기존 콘텐츠 중 기관 업무를 대표하는 3편을 선정, 청각장애인과 외국인이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각각 수어 영상과 영어 자막을 추가해 총 6편으로 제작했다.

다음달 1일에는 발굴조사단이 군산시 야미도 부근 해역에서 수중 유물을 탐사하는 ‘잠수하고 또 잠수하는 리얼|수중발굴조사현장(누리안호)’, 8일에는 보령시 원산도 현지 섬 문화 조사를 다룬 ‘매년 새로운 섬으로 조사를 떠나는 프로 출장러들|해양문화유산조사팀 섬문화유산조사 현장’ 영상이 공개된다.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전시기획자를 만나 업무에 대해 평소 궁금한 점을 묻고 답한 ‘직업소개|바닷속 문화재를 전시로 보여주다 - 전시기획자’ 영상이 공개된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다양한 고객이 원하는 맞춤형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해 우리나라 해양문화유산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

저작권자 © 웰페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